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보령해저터널 및 대전해수욕장
    이야기 2023. 10. 9. 23:19

    안면도에 국내 최대 해저터널이 생겼다고 했다.

    나도 얼핏 들은 것 같았는데, 한 번 가보기로 했다.

    그냥 가면 심심하고, 중간에 대천해수욕장에도 들르기로 했다.

    9월 초이고 더위도 많이 날아가서 사람들이 얼마 없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꽤 많았다.

    아들과 함께 갔는데, 아들이 원하는 모든 걸 해주고 싶었다.

     

    해저터널 입구

    해저터널은 약 7Km정도가 된다. 속도제한이 걸려 있어 빠르게 통과할 수는 없다. 천천히 가도록 한 것이 오히려 좋은 것 같다.

     

    저녁은 아들이 조개구이를 먹자고 했다. 예전에 조개구이 먹었던 기억이 나서 먹고 싶다고 했다. 사실 어른과 아이 한 명으로 먹기에는 조금 부담스러운 가격이었다. 출발 전에는 간단한 칼국수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조개구이가 나와서 잠시 당황했다. 그래도 생각을 고쳐먹고 모든 것을 하게 해줄 요량으로 조개구이를 먹었다. 예상대로 아이가 먹는 양은 어느 정도 한계가 있었다. 그 모든 것을 내 한계로 메꿨다. ㅋㅋ 배가 매우 불렀다.

    대천으로 온 이유는 어릴적 기억으로 저녁에 해수욕장에서 본 노을이 너무 이뻐서 다시 한번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여기 해수욕장은 아니다) 이글이글 타오르는 그때의 감정은 다시 느낄 순 없지만, 아이에게 전해주고 싶었다.

    뜨거워서 살짝 덜 잡았다.
    날씨가 좋아 다행이 일몰을 볼 수 있었다.

    아이가 물에 들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주변에 신발 벗고 물가를 걷는 사람들을 보니 따라하고 싶구나 했다.

    곧 출발도 해야해서 그러지 말자 하고 싶었지만, 그렇게 해라 말해주었다.

    그랬더니 위처럼 물에서 난리를 치더니 바지까지 모두 젖어버렸다. 발목정도까지만 물에 들어갈 줄 알았는데...

     

    9월이 지나가는 계절인데, 사람이 많아 조금 놀랐다.
    숨은아들찾기(초급)
    곳곳에서 버스킹 하는 사람들이 꽤 보인다.

    사람들이 이곳저곳에서 불꽃놀이를 한다. 아들도 하고 싶다고 했다. 잠시 고민했다. (그냥 보기만 하면 안 되나? 라이터도 없는데) 결국 편의점으로 불꽃 한 개를 샀다.

     

    아들이 너무 좋아했는데, 한 개만 산 것을 후회했다. 다음에 기회가 있다면 좀 더 많이 사야겠다.

     

    차로 돌아가오는 길에 사격을 했다. BB탄 총은 처음이라 첫번째에는 잘 맞추기 못했다. 아들이 다시 해보고 싶다고 했고,  두 번째부터는 중앙에 잘 맞았다. 아마 세 번째에는 더 잘했을 듯 싶다. 작은 인형을 받았는데, 옆에 풍선맞추기를 다시 했고, 상품을 하나로 합쳐서 위의 인형을 받았다.

    내일이 아들 바둑승급시험인데, 아직도 출발안했냐고 아내에게 핀잔받기 전에 서둘러 집으로 출발해야겠다.

    반응형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생일  (0) 2024.02.18
    바둑 승급  (0) 2023.10.09
    베어트리파크  (0) 2023.10.09
    춘장대 해수욕장  (0) 2023.10.09
    부여 서동요 테마파크에 가려 했지만...  (0) 2023.08.04

    댓글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