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말복
    이야기 2009. 8. 19. 08:03

     

    어렸을땐 참 많이 먹었었는데 근래에는 기억이 별로 없다.

    못먹는다든지 개가 불쌍해서라든지 그런 것은 아니다.

    그냥 시간이 흘러 잘 먹지않게 되었을 뿐이다.

     

    이번에서천에 내려갔을때는 때마침 말복이었다.

    오랜만에 먹어본다.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  (0) 2009.10.09
    피아노  (0) 2009.09.29
    말복  (0) 2009.08.19
    운일암반일암  (0) 2009.08.12
    무엇을 찍으려고 한 걸까?  (0) 2009.08.10
    FT 아일랜드 3집  (0) 2009.08.10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