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아이와 나의 바다(My Sea) - 아이유
    이야기 2022. 3. 23. 16:26

    그러나 시간이 지나도
    아물지 않는 일들이 있지
    내가 날 온전히 사랑하지 못해서
    맘이 가난한 밤이야

    거울 속에 마주친 얼굴이 어색해서
    습관처럼 조용히 눈을 감아
    밤이 되면 서둘러 내일로 가고 싶어
    수많은 소원 아래 매일 다른 꿈을 꾸던

    아이는 그렇게 오랜 시간
    겨우 내가 되려고 아팠던 걸까
    쌓이는 하루만큼 더 멀어져
    우리는 화해할 수 없을 것 같아
    나아지지 않을 것 같아

    어린 날 내 맘엔 영원히
    가물지 않는 바다가 있었지
    이제는 흔적만이 남아 희미한 그곳엔

    설렘으로 차오르던 나의 숨소리와
    머리 위로 선선히 부는 바람
    파도가 되어 어디로든 달려가고 싶어
    작은 두려움 아래 천천히 두 눈을 뜨면

    세상은 그렇게 모든 순간
    내게로 와 눈부신 선물이 되고
    숱하게 의심하던 나는 그제야
    나에게 대답할 수 있을 것 같아

    선 너머에 기억이
    나를 부르고 있어
    아주 오랜 시간 동안
    잊고 잊던 목소리에

    물결을 거슬러 나 돌아가
    내 안의 바다가 태아난 곳으로

    휩쓸려 길을 잃어도 자유로와
    더 이상 날 가두는 어둠에 눈 감지 않아
    두 번 다시 날 모른 척하지 않아

    그럼에도 여전히 가끔은
    삶에게 지는 날들도 있겠지
    또 다시 헤매일지라도 돌아오는 길을 알아

     

     

    어떻게 이런 감성의 가사를 쓸 수 있을까?!

    반응형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안 독립기념관  (0) 2022.07.03
    아이와 나의 바다(My Sea) - 아이유  (0) 2022.03.23
    보문산 시루봉  (0) 2022.03.17
    유성에서 세종으로 가는 길  (0) 2022.02.28
    공주 동학사  (0) 2022.02.11
    청양 알프스 마을  (0) 2022.02.11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