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논산 가족여행
    이야기 2019.10.14 22:52

    집 근처 논산으로 가족 여행을 가기로 했다.

    집(대전)에서 논산까지는 차로 대략 1시간 정도가 걸린다.

    논산을 목적지로 정한 이유는 본가로 내려갈 때마다 항상 지나치기 때문이다. 한 번은 가보고 싶었다.

    우선 동선을 따라 목적지와 시간을 찾아봤다.

     

    선샤인 랜드 (고속도로 1시간)

    -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 봉황로 102

     

    관촉사 (20분)

    - 충청남도 논산시 관촉로 1번길 25

     

    탑정호수변생태공원 (15분)

    - 충청남도 논산시 부적면 충곡리

     

    계백장군유적지 (2분)

    - 충청남도 논산시 부적면 신풍리 14

     

    돈암서원 (10분)

    -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임3길 26-14 (10분)

     

    개태사 (10분)

    -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천호리 111 (10분)

     

    이렇게 계획을 세우고 보니 이동에만 약 2시간이 걸린다.

     

    예정대로 출발했으면 좋았겠지만, 9월 28일 토요일 그날 오후 갑자기 출발이 정해졌다.

    이렇게 언젠가 출발해야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출발하게 된 것이다.

    그래서 오전을 다 까먹었다. 고속도로에서 점심을 먹을 생각하고 우선 출발했다.

     

    집에서 선샤인랜드까지는 자동차로 1시간 정도 걸린다.

    고속도로에서 점심을 먹으려고 했지만, 무슨 고속도로에서 점심을 먹이냐는 아내의 핀잔에 그냥 지나쳤다.

     

    선샤인랜드는 무료로 볼 수 있는 곳과 맞은편에 유로로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주차를 하고 처음 들어간 곳은 무료로 볼 수 있는 곳이었는데, 구경 다하고 이제 집에 가야지~ 하는데 맞은편에 세트가 다시 보였다. 그 세트는 유료였고, TV에서 보던 그 세트가 있었다.

    우리가 처음 들어간 곳은 그냥 맛배기였다.

     

     

    날씨가 매우 더웠다.

    이 곳을 구경한 후 유료 세트장으로 넘어가는데, 아내와 딸은 차에서 쉬기로 했다.

    세트장은 나와 아들만 올라갔다.

     

     

    금액은 어른 7,000원, 아이 3,000원 정도로 싼 편은 아니다.

     

    화장실 그림이 귀엽다.

     

    구경을 마치고 늦은 점심을 먹었다.

    국수와 돈가스를 시켰는데, 아이가 맛있게 먹는다.

     

     

    그 다음 간 곳은 관촉사이다.

    관촉사에는 국내 최대 석불인 석조미륵보살입상이 있다. 매우 크다.

     

    취학 전 아동은 무료다.

     

     

    여기까지 왔는데 시간이 너무 소요되어 버렸다. 출발이 늦었기 때문이다.

    동선을 돌아오는 길에 맞춰 정했기 때문에 대전에 돌아오면서 탑정호, 돈암서원, 개태사 이정표를 순서대로 구경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다음에 시간이 되면 가지 못한 나머지 곳도 천천히 가봐야겠다.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1박2일 가족여행  (0) 2019.10.15
    논산 가족여행  (0) 2019.10.14
    주차위반 고지서  (0) 2019.09.09
    대학 동아리 정기 연주회를 다녀오고...  (0) 2019.09.09
    40 너무 쉬운 나이  (0) 2018.11.12
    데이터요금 11,000원  (0) 2018.07.26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