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15년 실내화
    이야기 2021. 6. 15. 13:40

    문득 싣고 있던 실내화를 보니 이걸 언제 샀더라?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아마도 처음 입사한 회사에서 샀던 것으로 기억한다.

    누군가 그랬다. 사내에서는 주로 실내화를 신으니 좋은 것을 사서 신으라고.

    삼선 실내화를 샀던 것 같은데, 수명이 오래가지 못했다.

     

    그 해 여름, 외출용으로 샌들 비슷한 걸 샀다.

    그 샌달 비슷한 것이 위 사진 속 주인공이다.

    신다 보니 왠지 외출용으로는 적합하지 않은 것 같아서, 회사에서 신게 되었다.

    그렇게 그 외출용 실내화가 몇 번의 회사를 거치면서 지금 이렇게 나와 같이 있다.

     

    첫 회사(2005년) 때 샀으니까 지금 15년 정도 된 것 같다.

    그런데도 저 상태다. 가끔 신는 것도 아니고 매일 신는데, 찢어지거나 그런 것이 없다.

    그래서 지금까지 계속 신고 있다.

    이건 마치 삼성의 실패한 핸드폰(갤럭시2, 갤럭시노트3) 같다.

    이게 뭐라고, 어째 정이 간다.

    반응형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전 오월드  (1) 2021.07.11
    자전거  (0) 2021.06.18
    15년 실내화  (0) 2021.06.15
    백제역사문화관  (0) 2021.05.14
    공주산림박물관  (0) 2021.05.14
    만인산 자연휴양림  (2) 2021.04.09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