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보령 석탄박물관
    이야기 2021. 10. 13. 13:08

    개화예술공원 옆으로 5분 이내의 거리에 석탄박물관이 있다.

     

    예전 5살 아들과 함께 온적이 있었는데 갱도 안처럼 꾸며 놓은 것을 무서워 했던 것 같다.

    사진도 찍었었는데, 아쉽다.

    이번에 다시 찍었으면 그때와 비교해서 보여 줄 수 있었을 텐데.

     

    여기까지가 야외 전시장. 야외는 특히 볼 것은 없다.

    날씨가 더워서 발걸음이 빨라진다.

     

    박물관 바로 옆에 청소년수련원 같은 곳이 있다.

    수련원 옆에 예전에 사용하던 지하 갱도와 냉족욕장이 있다.

     

    한 여름에도 이곳은 매우 시원하다. 아니 춥다고 해야할까?

    한참을 이곳 의자에 앉아 쉬었다.

     

    바로 옆에는 족욕장이 있다. 물이 굉장히 차다.

    어느정도냐면 여름날 계곡의 그 차가운 물보다 더 차다.

    계곡물은 어느정도 참으면 참을 수 있겠지만, 여기 물은 너무 차다.

     

    돌아오는 길에 좀 돌아서 대천해수욕장에 들렸다.

    사람들이 은근히 많다. 밀물이어서 사람들이 물속으로 많이 들어가진 않는다.

    짭짭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잠시 쉬어 본다.

    혼자 오게 되면 여행 본래 목적에 부합할 수 있도록 여러가지를 할 수 있지만, 또 동시에 혼자이기에 할 수 없는 것들도 있다.

    바다와 사람들을 바라본다.

     

    반응형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루벌 적십자 생태원  (0) 2021.11.19
    보령 석탄박물관  (0) 2021.10.13
    보령 개화예술공원  (0) 2021.10.13
    자동차 종합검사  (0) 2021.08.23
    서천 춘장대 해수욕장  (0) 2021.08.12
    대전 상소동 오토 캠피장  (0) 2021.07.11

    댓글 0

Designed by Tistory.